Saturday , May 8 2021

법원, 삼성 불법 파견 은폐 공무원 들 영장 기각 … 검찰 "납득 어렵다"



[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] 삼성 전자 서비스 의 불법 파견 은폐 의혹 을 받고 있는 정현옥 전 고용 노동부 차관 과 권혁태 전 서울 지방 고용 노동 청장 (현 대구 지방 고용 노동 청장) 에 대한 구속 영장 청구 를 법원 이 기각 했다. 검찰 은 즉각 반발 했지만 수사 에 차질 이 불가피 해 보인다.

'삼삼 법 법 견 견 폐 혹 혹 혹 혹 혹 혹 법 법 법 법 법 폐 폐 ​​폐 폐 혹 혹 혹 혹 혹 혹 혹 폐 폐 폐 폐 폐 폐 폐 폐 폐 폐 폐 폐 폐 폐 폐 폐 폐 폐 폐 폐 폐 폐 폐 폐 폐 폐 폐 폐 폐 폐 폐 폐 폐 폐 폐 폐 폐 폐 폐 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열 열 열 열 열 열 열 에 에 에 에 에 에 열 열 열 열 열 열 열 열 열 열 열 열 열 열 열 열 열 열 열 열 열 실질 심사 에 출석 하고 있다. 사진 / 뉴시스

서울 중앙 지법 이언학 영장 전담 부장 판사 는 5 일 전 전 설정 과 권 청장 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 (영장 실질 심사) 에서 "구속 의 사유 와 필요성, 상당성 을 인정 하기 어렵다" 며 영장 청구 를 기각 했다. 검찰 이 청구 한 구속 영장 을 기각 했다.

법원 의 영장 기각 에 대해 검찰 은 "피의자 들 혐의 는 불법적 인 부당 노동 행위 를 엄히 단속 해야 할 당국자 가 삼성 전자 서비스 불법 파견 을 외면 하고 눈 감아 줌으로써 삼성 전자 서비스 노조 와해 공다 이 거요화 되게 한 빌미 를 제공 한 이 "이라고 지적 하고" 죄질 이 매우 불량 하고 의 정이 전무한 사안 임을 감안할 때, 구속 영장 기각 은 납득 하기 어렵다 "고 정면 비판 했다.

찰 에 에 따 따 따 따 따 따 따 따 따 따 따 따 따 따 따 따 따 따 따 따 따 은 은 은 은 은 은 은 은 은 은 은 은 은 은 은 은 은 은 은 은 은 은 은 은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받 받 받 받 받 받 받 받 받 받 받 받 받 받 받 받 받 받 받 받 받 받 받 받 받 받 받 받 받 받 받 받 받. 이들은 중부 지방 고용 노동청 에서 불법 파견 이 인정 된다는 취지 의 결론 을 낼 것이 예상 되자 근거 와 전례 가 없는 본부 회의 를 개요 하면서 까지 합니다 담당자 들 에게 감독 기간 을 연장 하도록 한 혐의 를 받는다.

고용 부는 지난 삼성 전자 서비스 불법 파견 의혹 에 대해 2013 년 6 ~ 7 월 근로 감독 을 벌였고 같은 해 9 월 불법 파견 은 없론 는 결론 을 내렸다. 그러나 고용 노동 행정 개혁 위원회 는 지난 6 월 30 일 삼성 전자 서비스 불법 파견 의혹 과 관련된 2013 년 노동부 조사 가 적절 했는지 를 조사한 뒤, 노동부 고위 공무원 들 과 감독 대상인 사측 사이 에 부적절한 유착 정황 이 드러났다고 발표 했다.

금속 노조 삼성 전자 서비스 지회 등 은 지난 7 월 정 전 차관 을 비롯해 고용부 전 에 공무원 11 명 을 직권 용용 권리 행사 방해 등 혐의 로 검찰 에 고발 했다. 검찰 은 7 월 13 일 정부 세종 청사 소재 고용 노동부 노사 협력 정책 과 등에 대해 압수 수이 을 실시 하고, 9 일 에는 나두 식 전국 금속 노동 조합 삼성 전자 서비스 지회장 에 대한 고발인 조사 를 했다.

같은 달 11 일 에는 개혁위 조사 과정 에서 고용 노동부 가 사건 과 관련된 고위 공무원 들이 쓰던 컴퓨터 에 대한 을 막은 문제 를 지적한 고용 노동부 산하 고용 노동 행정 개혁 위원회 위원 인 김상은 변호사 를 참고인 으로 불러 조사 했다.

최기철 기자 [email protected]

Ⓒ 맛맛는 뉴스 토마토, 무단 전재 – 재배포 금지



Source link